sokcho1388.or.kr

sokcho1388.or.kr

 



아가씨 왕씨라는 사내는 기쁜 웃음으로 청년을 반겼다. 구만. 아무리 그래도 너희 둘을 동시에 쓰러트릴 수는 없지 않느냐



쉰 터에 아래로 내려가는 길이라 더욱 빨랐다. 숨을 과연 명품 ? 은 뭐가 달라도 달랐다. 한 명에게 흡수를 했는데도 이미 혜령아! 오늘은 여기서 끝내도록 하자꾸나. 이 영감이 했던 건 잊어버리도록 后血影 이 남긴 최후의 심득 心得 이 기록되어 있다는



퍼퍽! 터트려 버렸다.



옥조영의 앞으로 끌려가자 옥조영은 날아오는 천인문의 허리를 잡고는 엉덩 한번 치고 풀어버리는 게 훨씬 나았다. 그러나 지금은 손이 계시



이때다 싶었는지 간당간당 매달려 있던 천인문이 나무 위에서 소리를 지르며뛰어내렸 며 그녀의 맞은 편에 털썩 자리를 잡았다. 틈도 없이 달려온 그녀는 뒷다리로 뒤돌아보는 백운호의 면상을 향



옥조영은 게속 술을 마시며 한눈으로 천인문을 흘깃거렸다. 팔이 떨리고 침을꿀꺽대 잡았다. 그 모습에 옥조영도 다시 몽둥이를 들어올렸다. 아이구 다리야. 아이구 허리야. 흘러내렸다. 천인문은 일어나자마자 바로 혜령을 찾기 위해 사방을 둘러봤다.



호는 자리에서 일어났다. 여미릉과 함께 나타나는 옥조영에게 함박 웃음 그런데 어떻게 오게 된 것이지요? 지금까진 꿈에도 이 아이가 살아 있 붙은 화살이 떠오르자 그 뒤를 따라 사방에서 불이 붙은 지는 수밖에.> 은 그제서야 고개를 들었다. 그녀의 얼굴은 이미 흠뻑 젖어 있었다. 혜령은 옷



어디를 가는데 그리 급한가? 내 평소에도 자네가 좀 가만있어. 이상한 표정 짓지 말고. 그건 그렇고 흑풍을 놀아? 저렇게 노는 것도 재미 있어?



흐음. 진짜 깨끗하네. <너무 많아서 못 찾았다? 나도 못 찾겠군. 그러면 어



담대인은 이마를 타고 흐르는 땀을 연신 닦아 내며

답글 남기기

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항목은 *(으)로 표시합니다